블로그 이미지
하찮은 공놀이. 그것이 녹아든 나의 삶- v. Looney Olds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01)
Football for Respect (101)
Total53,019
Today62
Yesterday36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

다시 최하위가 되었다.

17년 7월 22일 19시
@울산문수축구경기장

비록 어웨이 경기라서 가지는 못했지만 리뷰를 남겨본다. 언제나처럼 수비적인 라인업으로 출바아알.


용기를 주기 위한 것이었는지 지난 북패전의 선수를 대부분 다시 기용하였다(선수가 정말 없는 것일수도?). 다시 각성한 것인지 전체적인 수비는 좋았다. 게다가 박용지의 선제골이라니?


​수비수 ​공격수​ 김대중의 세경기 연속 도움이 나왔고, 박용지는 물찬 제비처럼 공간을 파고 들어서 멋진 로빙슛으로 울산의 그물을 흔들었다. 두경기 연속 골. ​강등 전도사는 되지말자

​하지만. 정녕 그것이 pk란 말입니까?


소신 있는 심판은 var의 도움 없이 pk를 선언했다. 하지만 이런 장면에서 파울을 준다면 수비는 대체 어떻게 수비를 하란 말인가.

2위 울산을 상대로 이상하게 이기거나 비기거나 하는 특이점이 온 인천. 패스 위주의 경기는 좋은데 그 패스가 상당히 이상하다. 정확히 주는 것도 아닌 어물쩡 밀어주는 듯한 패스. 당연히 정확도는 떨어지고 속도도 안나서 공격 리듬이 상당히 느리고 약하다. 축구란게 흐름을 타야하는데 그 흐름을 타지 않으려는 인천의 패스.

광주가 전남을 잡으면서 대구, 인천, 광주가 승점 19점으로 밑에 주르륵 위치했다. 심지어 광주는 한 경기 덜 했고.

올스타 브레이크. 완전히 멈춰서게될지 눈물겨운 반등이 생길지, 8월 2일 전북 전에서 볼 수 있겠지.

​사진출처: DAUM, SPOTV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울산광역시 남구 옥동
도움말 Daum 지도
Creative Commons License
Creative Commons License

'Football for Respect' 카테고리의 다른 글

17, 23R vs 울산 (A)  (0) 2017.07.23
17, 22R vs 북패 (H)  (0) 2017.07.20
17, 21R vs 강원 (H)  (0) 2017.07.17
17, 19R vs 대구 (H)  (0) 2017.07.09
축구는 계속 되고 있음에.  (0) 2014.08.13
잠시 쉽니다.  (0) 2013.12.14
Posted by v. Looney Olds

팬들을 쪽팔리게 만들지는 말자.

17년 7월 19일 19시30분
@인천축구전용경기장

질거 같겠다는 느낌은 들었지만 그래도 이길거라는 생각을 해보았다. 강원과의 경기는 나쁘지 않았으니까. 하지만 주중 경기는 0:3이 디폴트인지, 1:5라는 결과가 나왔고 직관을 다니면서 5실점 경기는 처음이 아닐까 싶다. 그만큼 형편 없었다는 이야기가 되겠지.

칼퇴를 하고 부랴부랴 왔지만 경기장 도착하기도 전에 실점, 경기장 도착하니 실점. 9분만에 0:2가 되었고, 너털웃음만 나왔다. ​이러려고 칼퇴했나, 괴롭고 자괴감
​​


인천은 그래도 짠물수비로 유명했는데 벌써 몇 실점인지. 누가 더 잘못했나 평가하고 싶지는 않지만, 첫 실점에서 김동민의 위치선정은 너무나 별로였고 하창래는 오늘 실점에 있어서 너무나 많은 관여를 했다. 심지어 pk까지 내주는 펀칭이라니.

해도 안 될거 같은 실력차에 약간의 좌절감을 맛봤고, 뛰지 않는 선수들에게 조금의 분노를 느꼈다. 포기하면 편하긴 하지만 시간과 돈을 들여 찾아와준 사람들을 위해 한발 더 뛸 의무는 있다고 생각한다.

그게 너의 실력이라면 더 이상 할 말은 없지만.

박용지의 슛팅은 엄연히 수비수 손에 맞았고, pk를 불지 않은 심판에게는 뭐라 하기도 지쳤다. 비디오 판독은 왜 하는걸까. 고의가 아니라고해도 골을 손으로 막아냈다면 pk가 맞지 않을까? 뒤이어 나온 윤상호의 슛팅 아닌 패스는 한숨이 절로 나왔다. 적극적이지 않은 그의 모습이 이제는 당연해지는거 같아서 큰일이다.

패스마스터는 대체 언제 다시 마스터가 될런지, 수많은 세트피스에서 제대로 된 모습이 나올지, 초반 폼들은
다 어딜간건지, 여름이면 누구보다 잘났던 인천의 모습은 언제 다시 볼런지.


쓰기도 지친다. 그냥 고요한 욕이나 해야겠다. 원정와서 상대팀 도발 하면 좋냐?

대구의 승리로 강등 플옵 순위에 위치하게 되었다. 아직 경기가 많이 남았지만, 지금부터 간절해질 필요가 있을거 같다.

김대중의 어시스트, 박용지의 골. 앞으로의 희망이라고 해야할까.

​사진출처: SPOTV, DAUM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인천광역시 중구 도원동
도움말 Daum 지도
Creative Commons License
Creative Commons License

'Football for Respect' 카테고리의 다른 글

17, 23R vs 울산 (A)  (0) 2017.07.23
17, 22R vs 북패 (H)  (0) 2017.07.20
17, 21R vs 강원 (H)  (0) 2017.07.17
17, 19R vs 대구 (H)  (0) 2017.07.09
축구는 계속 되고 있음에.  (0) 2014.08.13
잠시 쉽니다.  (0) 2013.12.14
Posted by v. Looney Olds

무승부에 만족하면 안 될텐데.

날씨가 무척이나 더웠지만 ​무려 ​7천명의 관중이 왔다. 그리고 강원답지 않은 의외의 원정단. 관중이 늘려면 1. 성적이 좋거나 2. 스타플레이어가 있거나 일텐데 강원의 현재 상태가 잘 반영되었다. ​김남일, 이천수 있던 인천은?

 

17년 7월 16일 19시
@인천축구전용경기장

송유걸은 서브만 돌고 도는 운명이구나. 나와 동갑인걸로 알고 있는데 이제는 마음 놓지 않았을까.


늦게 도착하는 바람에(!) 전반의 내용은 잘 모르겠다만, 심판 김종혁은 왜 점점 수준이 떨어지는걸까 하는 몇몇 장면이 있었다. 기대와는 다르게, ​김종혁을 브라질로​ 아쉽게 되어버린 그의 실력.


더 모르겠는건 후반전만 되면 살아나는 인천이랄까. 송시우의 득점으로 동점이 되었고 휘몰아쳤는데. 달리보다 낫다는걸 증명한 ​축구대통령​ 김대중의 노오력, 점점 더 경기를 지배하는 한석종이 부단히 노력했지만 휘몰아치기만 했을 뿐 숫적 우위를 살리지 못하고 무승부로 끝이 났다. ​김동석 퇴장 장면과 흡사했던 강원

지고 있었으니 동점이 되어 신나고 몰아치는 모습에 위안을 삼을수도 있겠지만, 이길 수 있는 경기를 놓친게 몇번인지. 대구와 광주보다는 위에 있지만 여전히 강등을 걱정해야하는데 승점을 더 벌지 못한 것이 내심 아쉽다.


인상적인 슛팅을 보여줬던 김보섭. ​이범영 ㄱㄱㄲㅇ!
한두명이었던 인천 유스들이 어느덧 많은 자리를 차지하고 있다. 좋은 현상이지만 기존은 선수들이 얼마나 못하면, 이라는 생각도 들지만, 유주안처럼 슈퍼루키의 등장을 기다려본다. 그게 김보섭이 될 수 있었는데.

22R 북패 따위는 가볍게 이기고 갈 수 있으리라는 희망고문을 하며, 월요일 출근 길에 끄적끄적 해본다.

사진출처: SPOTV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Creative Commons License
Creative Commons License

'Football for Respect' 카테고리의 다른 글

17, 23R vs 울산 (A)  (0) 2017.07.23
17, 22R vs 북패 (H)  (0) 2017.07.20
17, 21R vs 강원 (H)  (0) 2017.07.17
17, 19R vs 대구 (H)  (0) 2017.07.09
축구는 계속 되고 있음에.  (0) 2014.08.13
잠시 쉽니다.  (0) 2013.12.14
Posted by v. Looney Olds

티스토리 툴바